대만 출신 선수로 쥬니치 드레곤스와 한신 타이거즈에서 뛰었던 거포 좌타자 다이호(大豐泰昭: Taiho Yasuaki) 선수(중국 이름은 천다펑:陳大豐).

1991년 한일 슈퍼게임에 일본 대표로 나오면서 한국 중계 티브이로 자세하게 소개되어 한국야구팬에게도 꽤 익숙했던 선수입니다. 그 다이호 선수가 지난 2002년 은퇴한 후 쥬니치의 스카우트를 끝으로 소식이 없었는데 지난 18일 밤 10시 49분에 급성골수성백혈병(혈액암)으로 나고야의 한 의원에서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오랜 쥬니치 시절을 끝내고 한신을 이적한 후의 다이호 선수 모습/사진 대만 이티투데이 뉴스 

 
지난 2009년 발병한 혈액암의 일종인 백혈병으로 무려 6년 넘게 투병하다가 어제 밤 향년 51세(1963년 생)를 일기로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발병한 후 여러 차례의 수술과 여동생의 골수이식 제공 등으로 몸 상태가 호전되어 퇴원 후 좋아지는 듯했는데 작년에 암이 재발하여 투병하다 결국 어제 세상을 떠났습니다.


 이 다이호 선수의 일화 중 하나는 바로 지금은 메이저리그 볼티모어 오리올스에서 당당한 선발 한 축을 담당하는 천웨이인(陳偉殷) 선수를 일본으로, 쥬니치 드레곤스로 데려 온 장본인이라는 점입니다. 천웨이인 선수가 대만국립체대(당시 국립체육원) 시절에 바로 이 다이호 선수가 직접 주선을 하여 쥬니치 드레곤스와 입단 계약을 할 수 있었습니다. 


대만 선수로 첫 번째 학생 신분으로 NPB에 직접 진출한 케이스가 된 천웨이인은 그 이후 다이호 선수의 세심한 보살핌과 조언과 더불어 쥬니치 구단의 정성스러운 보살핌과 관리에 힘입어 부쩍 성장했고, 현재의 메이저리거가 되어 다이호 선수를 기쁘게 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다이호 선수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천웨이인 소속 에이전트 회사는 바로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대략적인 내용은 "非常感謝他過去的照顧,很遺憾聽到這個消息" "(다이호 선생님께)예전에 (천웨이인을) 돌봐주고 보살펴 주어서 매우 고맙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오늘 이런 안 좋은 소식을 듣게 되어 정말로 안타깝습니다." 라고 애도하며 비통해했습니다.


병세가 완연한 모습으로 대만 야구팬에게 중국어로 인사를 하는 생전의 다이호 선수 모습 (자신의 식당에서 '대만에 계시는 야구 팬 여러분 안녕하십니까로 시작하여 담담하게 자신의 발병 사실과 항암투병 중이고 절대 방치하지 않고 열심히 치료하여 꼭 나을 것이고 건강 조심하시고 힘내라는 내용의 영상입니다.)


이호 선수는 대만에서 대학에 입학한 후 바로 나고야 상과대학 야구부로 건너가서 외국인 최초로 일본대학야구 대표팀에 뽑히기도 했었습니다. 그 5년 후 일본 드래프트에 일본 선수와 동등한 자격으로 진출하여 프로 유니폼을 입은 선수입니다. 일본야구의 '5년동안 일본에 살고 있는 선수는 외국인이 아닌 일본인과 동등한 자격을 부여하는 조항'에 의하여 그해 쥬니치 드레곤스의 유니폼을 입었습니다. 1988년 당시로는 꽤 큰 금액인 계약금 6천만 엔과 연봉 8백만 엔의 계약이었습니다.


 

 


그 이후 쥬니치에서만 열한시즌(2009~2010년 한신 타이거즈)을 뛰었습니다. 중간에 한신으로 이적했다 다시 2011년에 쥬니치로 돌아와서 두 시즌을 더 뛰고 2002년을 마지막으로 은퇴했습니다. 그 후에 쥬니치의 스카우트로 활동하다 발병사실을 알고 모든 업무를 접고 생활방편으로 나고야에서 중화요리집인 '대풍레스토랑(豊飯店)'을 하면서 투병 생활을 해왔습니다. 1990년에 일본 연예계 인물인 부인(笙田弘子)과 결혼하여 화제를 뿌리기도 했던 다이호 선수는 슬하에 두 명의 딸이 있습니다.


NPB 통산 성적은 아래 표를 보시면 됩니다.(표 자료 대만 위키 참조)


생전의 다이호 선수는 센트럴리그 통산 세 번의 올스타전 출장과 1994년 홈런왕과 타점왕 등 2관왕과 그해 베스트나인에서 최우수1루수로 뽑히는 등 전성 시기를 맞았습니다. 1996년에는 연속 다섯 경기 홈런의 기록도 세우는 등 대만 출신의 거포 선수로 활약하면서 1991년 한일슈퍼게임에 일본대표로 참가하여 한국 야구팬들에게도 그 이름이 알려졌습니다. 정확히는 기억나지 않지만 그때 어떤 한국투수에게 몸쪽 공에 삼진을 당하고 투수를 쳐다보면서 잘던졌다는 듯 표정을 지어 보이고 들어가는 장면이 떠오릅니다. 


아무튼, 대만 출신으로 일본프로야구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사랑받았던 다이호 선수. 51세라는 비교적 젋은 나이에 유명을 달리했습니다. 한국의 고 최동원(1958년 생) 대선수도 췌장암에 걸려 다이호 선수보다 훨씬 더 어린 나이에 세상을 떠났는데, 오늘따라 그 두 선수가 오버랩이 되면서 추억에 잠기게 되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대치동갈매기

중국과 타이완 야구에 대한 전문블로그입니다. 점차 발전하는 중화권 야구에 대한 정보를 모아 지피지기하는 마음으로 만들었습니다. 아무튼 많이 사랑해 주시면 좋겠네요.